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경주 사적지 꽃양귀비로 물들다!”

- 市, “사적지 내 꽃양귀비 만개로 문화재와 꽃 경관의 콜라보”

최기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6:43]

[경주시] “경주 사적지 꽃양귀비로 물들다!”

- 市, “사적지 내 꽃양귀비 만개로 문화재와 꽃 경관의 콜라보”

최기석 기자 | 입력 : 2024/05/27 [16:43]

 

경주시는 지역 대표 사적지인 첨성대(동부사적지)와 분황사 주변에 초여름의 정취를 만끽 할 수 있는 꽃양귀비가 만개돼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만개한 꽃양귀비는 화려한 붉은색 꽃을 피우며, 그 화려한 자태로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꽃이다.

 

꽃양귀비와 더불어 루피너스, 제라늄, 일일초, 마가렛 등이 함께 개화해 다채로운 색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본격적인 하절기 관광철이 되면 해바라기, 백일홍, 코스모스, 연꽃단지 등 다양한 꽃이 개화하면서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는 다양한 사적지와 더불어 아름다운 꽃단지가 조성되어 있는 차별화되는 곳인 만큼, 꽃단지 조성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적지 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