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클릭! 치매케어> 과민성 방광 치료 약물이 치매 위험을 높힌다? 국내 연구진 발표

장윤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21:09]

<클릭! 치매케어> 과민성 방광 치료 약물이 치매 위험을 높힌다? 국내 연구진 발표

장윤경 기자 | 입력 : 2024/05/10 [21:09]

▲ (좌측부터)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함원식 교수, 박지수 교수

과민성 방광 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항콜린제'와 '베타-3 작용제'가 치매 발병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함원식·박지수 교수 연구팀은 과민성 방광 환자 약물 치료제인 항콜린제와 베타-3 작용제 사용에 따른 치매 발병 위험성을 규명했다.

 

과민성 방광은 방광이 너무 과민하게 반응해 소변이 자주 마려워지는 질환이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에 따르면 국내 성인 약 12.2%가 앓고있는 질환으로서 나이가 들면 소변 배출 신호를 전달하는 배뇨신경과 방광 근육의 기능 약해져 고령자일수록 과민성 방광을 겪을 위험이 높다. 젊은층에서도 스트레스를 비롯한 정신적 문제로 인해 과민성 방광을 겪기도 한다.

 

과민성 방광은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생활습관 교정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될 수 있지만, 증상이 심하면 약물 치료를 고려해야 하며 항콜린제와 베타-3 작용제가 주로 사용된다.

 

하지만 항콜린제는 치매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베타-3 작용제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약물로 인식되고 있지만 치매 발병과 연관성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15년부터 2020년까지 과민성 방광 진단을 받은 환자 345만 2705명을 대상으로 항콜린제 단독요법, 베타-3 작용제 단독요법 또는 병용요법으로 약물 치료를 받은 화자들의 치매 발병 위험도를 각각 비교했다.


평균 추적기간은 1년 10개월이었으며, 전체 환자 중 항콜린제 단독요법을 받은 환자 비율은 56.3%(194만 3414명), 베타-3 작용제 단독요법 19.5%(67만 1974명), 병용요법은 24.2%(83만 7317명)가 받았다.

 

연구 결과, 과민성 방광 약물 치료를 받은 전체 환자 중 5.8%에서 치매가 발병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콜린제 단독요법 치료를 받은 환자에서는 6.3%가 발병했다.

 

특히, 항콜린제와 베타-3 작용제 병용 치료를 받은 군에서는 6.7%로 가장 높은 치매 발병률을 보였다. 또,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약물로 인식됐던 베타-3 작용제 단독요법군에서도 3.1%가 발병했다.

 

함원식 교수는 "베타-3 작용제와 항콜린제 병용요법이 항콜린제 단독요법과 비교해 치매 발병 위험이 높았을 뿐 아니라 베타-3 작용제 단독요법 또한 누적 사용량에 따라 치매 발병률을 높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라고 알려진 베타-3 작용제도 치매 발병과 연관이 있을 수 있어 약물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유형1-2)에 지원을 받아 진행되었으며, 국제학술지 European Urology Focus에 게재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치매정보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29' and wdate > 1715921275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