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산군] 예산군보건소, 내년 2월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운영

장윤경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2:40]

[예산군] 예산군보건소, 내년 2월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운영

장윤경 기자 | 입력 : 2023/11/30 [12:40]

 

예산군보건소는 올 겨울 강력한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한랭질환 감시체계는 응급실 내 한랭질환자 진료 시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매일 보고되며, 보건소는 이를 토대로 군민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한랭질환 예방 교육 및 물품 배부 등 군민의 건강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적인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이며, 저체온증, 동상 등 증상이 나타나고 방치 시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지난해 충남 한랭질환자는 총 36명(사망자 1명)이었으며, 군에서는 한랭질환자 총 3명(사망자 1명)이 발생했고 특히 지난해 관내에서 한랭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한 만큼 발생 예방을 위해 철저한 주의가 요구되는 실정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 만성질환을 가진 65세 이상 노령층은 급격한 온도 변화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며 “실내에서는 적절히 수분을 섭취하고 적정 습도와 실내 온도를 유지하는 한편 외출 시에는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무리한 운동은 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충북도] 미동산 복 가득 담은 황금색 꽃‘복수초’개화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