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일 정상, “양국간 인적교류 빠르게 회복…교류 확대 위해 소통 계속”

APEC 정상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양국, 긍정적 흐름 이어가고 있다” 환영

장윤경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19:12]

한·일 정상, “양국간 인적교류 빠르게 회복…교류 확대 위해 소통 계속”

APEC 정상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양국, 긍정적 흐름 이어가고 있다” 환영

장윤경 기자 | 입력 : 2023/11/17 [19:12]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35분간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 정상은 올해 7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한일관계의 긍정적 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는 것을 환영했다.

 

또한, 외교·안보·경제 등 당국 간 협의체가 복원·재개되며 각급에서 소통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 대통령실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양 정상은 양국 간 인적 교류가 가장 활발했던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한일 미래 세대 간 유학, 인턴십, 취업 등 교류 확대를 위해 당국 간에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최근 이스라엘 지역에 체류 중인 양국 국민의 긴급 귀국을 위해 서로 도움을 주고받은 것을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한일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남반구의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을 뜻하는 ‘글로벌 사우스’ 대응을 포함한 글로벌 과제에 관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한 내년부터 한미일 3국이 유엔 안보리 이사국에서 함께 활동하게 되는 만큼, 북한, 우크라이나 문제 등 주요 안보 현안에 관해 캠프 데이비드 정신에 기반해 3국 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나아가 한미일 3국 차원에서 첨단 과학기술 분야를 포함한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진주시] ‘하모 미디어아트’로 환상적인 빛의 축제가 매일 밤 열려
1/6
광고